경기도 뉴스

 



고양특례시의회 국민의힘, 제282회 임시회 파행 유감 표명

3639886569_PlqgjWae_ac7197e765c5008405085b44f4b48a341effe2b1.4389bdfbdc6681c1ac8e1c3ecd1694c5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전원 불참한 상황에서 4일 진행된 282회 임시회 전경


[경기타임뉴스] 이창희 기자 = 고양특례시의회 국민의힘이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주요 사업 추진을 위한 국·도비 확보 업무에 필요한 공직자 업무추진비 등 긴급하게 예산을 처리해야 할 제282회 임시회가 협상 결렬로 무산됨에 따라 강력히 유감을 표명했다.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제282회 임시회 1차 본회의는 같은 시간,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소집됨에 따라 지연됐다.

이후 여·야 간 협상 과정에서 여당 국민의힘이 야당의 무리한 요구와 민생을 외면한 의정 활동에 결코 동조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고양특례시의회 국민의힘에 따르면 "민주당에서 고양시가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각종 용역들과 국·도비 등 예산 확보를 위한 업무추진비가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하여 초기부터 부정적인 태도를 견지해왔다"며 "특히 ‘고양시 서울 편입 이행촉구 결의안’에 대해 자진 철회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추가경정안 처리를 위한 협상 조건 중 하나로 제시하는 등 동료 의원의 재량권을 침해하려 했다"고 밝혔다.

이에, 양당 간 협상이 최종적으로 결렬됨에 따라, 김영식 의장이 직권으로 본회의 소집을 공고했으나, 민주당 의원 17명 전원이 불참함에 따라 의결정족수 미달로 의장이 정회를 선포하고 파행됐다.

박현우 대표의원은 "민생과 관련된 안건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는 그 어떠한 경우에도 협상과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으며, 하나하나가 고양시민의 삶과 직결된 것들이었다"라며 "특히 의원이 발의한 안건에 대하여 협상 조건으로 제시하며, 자진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의정활동의 재량권 침해를 넘어 의원 스스로의 권리를 포기하라는 것이다"고 유감을 표했다.

한편, 고양특례시의회는 4일 제282회 임시회를 개회해 1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각종 안건 등 민생과 직결된 주요 안건들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0 Comments
제목
+
GSCF배너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396 명
  • 어제 방문자 1,398 명
  • 최대 방문자 2,754 명
  • 전체 방문자 479,207 명
  • 전체 게시물 469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34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