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뉴스

내년 19개 사업에 1조6천억… 더 빨라지는 경인철도

[타임뉴스=이창희 기자] 경기·인천이 KTX는 더 편하게 타고 서울 출·퇴근은 더 빠르게 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 내년 국토교통부 예산안에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수원발 KTX 등 경기·인천 관련 철도 사업비가 1조원 이상 반영됐기 때문이다. 

수원·인천발 KTX, 10억씩 반영 

사업확정 GTX 3개 노선도 포함 

도봉산~옥정·신안산선 등 호재 

道, 환영의사…"4차 국가망 노력" 

1123635009_78lVzaOp_6137b5343f9ca541e935ccb8338cdb3fbe8c2ec3.f8434b47d3a26fdb1dccbef59e4801e3

25일 국토부와 경기도에 따르면 내년 정부 예산안에 비용이 편성된 도 관련 철도 사업은 19개다. 모두 1조6천420억원이 편성됐다. 국토부가 밝힌 주요 철도예산 6조3천337억원 중 4분의1이다. → 표 참조

특히 올해 예산이 확보되지 않아 사업이 주춤했던 수원·인천발 KTX 사업비가 각각 10억원씩 반영됐다. 두 사업 모두 수원·인천에서 KTX를 더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노선에 고속열차 노선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두 사업과 톱니바퀴처럼 맞물린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비 역시 반영돼 사업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최근 3개 노선 모두 사업이 확정된 GTX 관련 예산도 편성됐다. 공사를 진행 중인 GTX A노선에 대해 모두 1천900억원을 반영했고 지난해 말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C노선에 대해서도 내년 민간투자시설 사업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1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사실상 '철도 사각지대'였던 경기도내 지역들에 대한 예산도 다수 반영됐다. 경기북부의 경우 예타 조사가 면제된 도봉산~옥정 구간을 포함, 7호선 연장선(도봉산~포천) 관련 예산이 249억원 반영됐고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아우르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비용도 908억원 편성됐다.  

경기 동부권의 교통 여건을 개선할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산도 80억원이 편성됐다. 현재 지역간 갈등을 빚고 있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관련 비용도 10억원이 반영됐다. 

환영의 뜻을 밝힌 경기도는 내년부터 수립 절차에 돌입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도가 역점을 둔 철도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빠르면 다음 달 교외선, 위례~삼동선 등 도가 추진 중인 주요 철도 사업들을 정부에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홍지선 철도국장은 "그동안 막혀있던 철도 사업들의 물꼬가 다수 트이게 됐는데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사업비를 차질없이 확보해 각 철도 사업들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노선들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빠짐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Comments
제목
+
GSCF배너
State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42 명
  • 어제 방문자 52 명
  • 최대 방문자 245 명
  • 전체 방문자 28,089 명
  • 전체 게시물 410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9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