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뉴스

늦었지만 '화성연쇄 살인범인'... 33년 만에 잡혀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첫 사건이 발생한 지 33년 만에 드러났다.

2110909369_OiJLAgdj_237ad81d0aeaf8e769a03b9a24ddbcc2b5035526.a0ab13fcf8d8bdc12e968026af2fa902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DNA

수감 중인 50대 남성과 일치

공소시효 끝나 처벌은 못해
경찰, 오늘 수사결과 브리핑
영화 ‘살인의 추억’의 소재가 되기도 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잔인한 범행 수법으로 전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다. 경찰이 끈질긴 추적으로 유력 용의자를 밝혀냈지만 공소시효가 끝나 화성사건으로는 처벌할 수 없는 상황이다. 

2110909369_FUhnrRYx_8e8d5766b931b96c87dccb0e3def65a60805fe09.518190cc2f24143ba89b21f70abe2c84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인 50대 A씨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7월 이 사건의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A씨의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A씨와 일치하는 DNA가 처음으로 나온 증거물은 모두 열 차례의 화성사건 가운데 한 사건의 피해여성 속옷이다. 이 속옷 외에 나머지 사건 중 한 피해자의 유류품에서 A씨와 일치하는 DNA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은 증거물에 대해서도 감정을 의뢰하고 수사기록과 관련자들을 재조사하는 등 A씨와 이 사건의 관련성을 추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A씨는 현재 다른 성폭행 살인사건으로 20년 이상 복역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과는 19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 기자실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2110909369_rXpFn4fJ_6d92c9f6666269fa78d54ac10ac44c6bcf8dce05.d37b36e629b4fc4938c4186954299fbb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화성시 태안과 정남·팔탄·동탄 등 태안읍사무소 반경 3㎞ 내 4개 읍면에서 13∼71세 여성 10명을 상대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이다.

이 사건은 연간 180만명의 수사인력이 투입되고 3,000여명의 남성이 수사선상에 오르는 등 전국적으로 큰 관심을 끌었다.

피해여성들의 잇따른 실종과 사체 발견 자체에 대한 충격도 컸지만 국민을 더욱 경악하게 한 것은 이전의 강력 살인사건에서 좀처럼 보이지 않았던 잔인한 범행수법과 경찰의 수사망을 비웃듯 화성을 중심으로 반복된 살인 패턴이었다.

범인은 버스정류장에서 귀가하는 피해자의 집 사이로 연결된 논밭길 등에 숨어 있다가 범행했으며, 흉기를 도구로 쓰지 않았다.

지금은 당시 범행현장 대부분에 대단위 아파트단지가 들어섰지만 당시에는 논밭이라 야간에 인적이 드물었다. 

1991년 4월3일 마지막으로 발생한 열 번째 사건의 공소시효가 범인이 잡히지 않은 채 2006년에 마무리되면서 이 사건은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았다.

살인죄 공소시효는 2007년 15년에서 25년으로 늘어났고 이후 사회적 논의를 통해 폐지 수순을 밟았다. 2013년 6월 성폭력처벌법 개정으로 강간 등 살인죄의 공소시효가 없어졌고 2015년 7월 이른바 ‘태완이법’으로 불리는 형사소송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모든 살인죄의 시효가 폐지됐다. 그러나 이미 시효가 만료된 사건에 대해서는 이 법을 소급 적용할 수 없다.

경찰은 2015년 살인죄의 공소시효가 폐지됨에 따라 각 지역 경찰청에 미제사건전담수사팀을 신설해 일부 사건을 해결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0일 화성연쇄살인사건 등과 함께 국내 3대 미제사건으로 꼽히는 ‘대구 개구리소년 실종 암매장 사건’ 유골발견 현장을 현직 경찰청장으로서는 처음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0 Comments
제목
+
GSCF배너
State
  • 현재 접속자 4(1) 명
  • 오늘 방문자 42 명
  • 어제 방문자 52 명
  • 최대 방문자 245 명
  • 전체 방문자 28,089 명
  • 전체 게시물 404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9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